집값 상승에 脫서울…지난해 경기도로 '순이동' 6만명

서울 매매가 10억4632만원 vs 경기 5억1319만원

서울 인구 13년 연속 감소…경기도는 지속 증가

 

의정부 뉴스2.jpg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에서 경기도로 이동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서울 집값 상승으로 탈서울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국가통계포털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인구는 지난 2010년 1031만2545명 이후 13년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올해 9월 기준 940만7540명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경기도는 같은 기간 동안 183만9717명이 늘어난 1362만6339명을 기록하며 인구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모습이다.

서울의 인구 중 상당수는 경기도로 빠져나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 전출지·전입지별 이동자수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서 경기도로 빠져나간 순이동자수는 6만234명으로 전국 시도 중 가장 높았다. 같은 수도권인 인천 순이동자수 1만1500명의 약 5.3배에 달하는 수치다.

서울 인구의 상당수가 경기도로 유출되는 것은 서울 집값 상승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부동산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올해 9월 기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0억4632만원이다. 이는 경기도 아파트 평균 매매가 5억1319만원의 약 2배 수준이다.

또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5억2024만원으로 경기도 아파트 평균매매가를 웃돌아 서울 전셋값으로 경기도 내집마련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시장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서울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경기도에 비해 현저히 높아서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올해 9월 자료에 동향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서울에 신규로 분양된 민간아파트 단위면적(㎡)당 평균 분양가격은 969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기도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인 591만2000원에 비해 378만5000원 높다. 

연말 경기도 지역 분양이 잇따른다. 
 
롯데건설은 오는 11월 경기도 부천시 소사본동 134번지 일원에서 ‘소사역 롯데캐슬 더 뉴엘’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35층, 6개동, 전용면적 59~132㎡, 총 983가구로 구성된다. 지하철 1호선·서해선 환승역인 소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경인로와 소사로를 통해 부천시 전 지역과 서울 등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이달 경기 의정부시에서 '의정부 푸르지오 클라시엘'을 선보인다. 지하 5층~지상 42층, 4개 동, 전용면적 84~110㎡, 총 656가구다. 일부 세대에서 부용천을 조망할 수 있으며, 의정부 경전철 동오역이 초역세권인 단지다.

DL건설은 연내 의정부 신곡동 일원 장암생활권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e편한세상 신곡 시그니처뷰' 총 815세대 중 408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의정부초가 가까운 초품아 단지다.

현대건설은 오는 11월 경기 화성시 동탄2신도시 61블록에서 '힐스테이트 동탄 포레'를 공급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84~101㎡ 총 585가구 규모다. 단지 인근으로 녹지가 풍부해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삼성물산은 연내에 경기 수원시 세류동 일원에서 권선6구역을 재개발한 ‘매교역 펠루시드’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48~101㎡ 총 2178가구 중 1234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계획돼 있다. 수인분당선 매교역 앞에 위치한 역세권 단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이 게시물을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하기